2015년 11월 24일 화요일

만사

만사가 귀찮다. 흘러간 시간이 길고도 짧구나.-뱅콕에서 돌아와서

2015년 11월 14일 토요일

음악이란 뭐길래

음악을 제대로 하고 싶었던 적이 없었다. 다른 사람들은 각자 다른 생각을 나에게 얘기했다. 아버지는 '때리치우라'고 하고 서울에서 음악을 하던 형은 '언제 쇼부를 볼거냐'고 하고 부산에 있는 행님은 '앨범은 한장내고 가라'고 했다. 나도 때때로 이거 해가 뭐하긋노 싶어서 때리치우고 싶기도하고 쇼부를 보고 싶기도 하고 앨범한장내고 싶기도 했다. 하지만 늘 좀 미적지근했다. 어짜다가 인디레이블이라는데 드가서 어짜다가 정식으로 '인디'음반을 내보았다. 여기저기 다니면서 공연도 해보고 술 취해서 아가씨들 집적거리기도 해봤다. 팬이라면서 사진찍자는 사람도 만났고 어줍잖은 사인도 해주고 어데서 음악한답시고 설치는 음악하는자들과 의미없는 말도 섞었다. 정신을 붙잡고 있기엔 너무 어색하고 견디기 힘든 자리와 인간들. 늘 공연하고나면 술을 마셨다. 그라다가 2년이 지나고 나는 '인디'레이블을 나왔다. 그런거 저런거 다 필요없다. 그런생각이 들었다. 고마 내 마음대로 하는기 최고다. 뭐 음악해서 부귀 영화를 누릴기라고. 삶은 계속 막막해도 고마 음악하는기 좋다. 앞으로도 지금과같이 열심히는 안하겠고 그렇게 열심히 안하고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상탈라고 음악하고 돈벌라고 음악하고 빠구리할라고 음악하는 새끼들이 지천에 깔렸다. 칼 안든 강도 기타든 강간범들. 느그 존나 열심히 해라. 느그가 열심히 해야 내가 느그 욕하고 살지.
얼굴도 인자 김태춘이라는 이름이랑 잘 어울리게 생겨졌다.

2015년 7월 8일 수요일

주머니

니 주머니 속에는 뭐가 들어있노

인터넷

인터넷이라는게 무섭다. 스마트폰이라는 것도 핸드폰이라는 거도. 결국엔 컴퓨터세상도. 안갖고도 잘 지냈는데 길들여지니까 복종하게 되있다. 한순간의 정적도 한밤의 어둠도 혼자 견딜 수 없는 나약한 영혼. 참 딱하지 않은가.

괴물

괴물(2006)-봉준호

추격자

추격자(2008)-나홍진

2015년 6월 29일 월요일

예스맨

예스맨(2008)-페이턴 리드

성룡영화

영어로 더빙된 것부터 마음에 안드는 한국영화 거칠고 원초적인 자연에서 먹고 먹히고 번식하는 동물들 존나 운동장만한 펜스로 둘러 싸인 곳에 매달려 있는 원숭이들과 맹수들 빠져나가려는 자와 막는자 그래도 유쾌하게 빠져나가는 성룡 밤늦게 세수하고 로션을 바르는 봉우리 그동안 이불을 덮어쓰고 뭔가를 먹는다 영화감상과 실재의 왔다갔다

2015년 6월 19일 금요일

그런 사람들

어제 박만이 꿈에서 하모니카를 부는 나에게 맨날 그런거 하냐고 욕을 했다. 내가 신경 쓰는 사람들은 대중이 아니라 그런 사람들이다.

2015년 6월 16일 화요일

2015년 6월 11일 목요일

그리움

이것도 나중엔 그리워질까-밤길 전봇대 위에서 전기공사하는 아저씨들과 고깃집 냄새와 가로등 불빛을 생각하며

우리

솔직해지자

2015년 5월 26일 화요일

스트레스

스트레스풀라고 술을 마시는데 술마시고 나면 오는 더 큰 스트레스- 지난 밤들의 허비를 생각하며

부처님

부처님 인자 가싰나- 오신날이 오늘인가 어젠가 헷갈리던중

2015년 5월 18일 월요일

어데서 왔을까

거적떼기만 굴러댕기던 데 위에 빌딩은 어데서 왔을까 도로위에 수많은 자동차는 또 어데서 왔을까 고마 저절로 생긴건 아이낀데 뭔가를 버리고 얻은건지 어데서 뺏은건지 궁금해지네

2015년 3월 22일 일요일

2015년 3월 19일 목요일

관계

"자 이거나 처먹어 더러운년","그럴게요 자기"식의 관계- 로맹 가리 '흰개'

무궁화호

황간-은하철도 999호 만큼 낯선 역들을 거쳐간다

2015년 3월 16일 월요일

2015년 2월 24일 화요일

찔금똥

우리가 트위터든 페이스북이든 인스타그램이든 거기에 쓰는 글들이란 참 깊은 생각이나 느낌없이 찔금 찔금 싸대는 똥이나 똥종이나 다름없다. 정자없이 싸제끼는 영양가 없는 조루들.-마루야마 겐지의 산문집을 생각하다가

앞일

지난 시간의 기억을 꺼내보니 참 앞일이란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는 것 같다.- 책에 붙은 포스트잇의 글을 읽다가

앞일

지난 시간의 기억을 꺼내보니 참 앞일이란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는 것 같다.- 책에 붙은 포스트잇의 글을 읽다가

2015년 2월 20일 금요일

질책

자신의 마음을 질책하고 싶을때는 몸을 질책하는 것이 최상이다- 마루야마 겐지 소설가의 각오 중

2015년 2월 18일 수요일

2015년 2월 16일 월요일

다산기분

요새는 뭐 인생 다 산 기분이고-지하철 계단에서 주은 클로바 세븐 카드와 그 날 부전동 삼광기타에서 샀던 삼익통기타를 사고 흐뭇했던 마음을 떠올리다

2015년 2월 6일 금요일

2015년 1월 22일 목요일

기계

인자는 사람이 아니라 기계와의 경쟁이다-20년뒤를 생각하다가

2015년 1월 12일 월요일

"적을 만들어서 좋을필요없다."
그런가? - 순천이와의 대화중

2015년 1월 8일 목요일

내일생각

앉으면 일어서는 생각을 하고 오늘은 내일 생각을한다. 오늘이 너무 안빡세서인가 아니면 그기 사람인가- 아름다운 마무리 읽던거를 생각하다가

2015년 1월 5일 월요일

2015년 1월 4일 일요일

특실일반실입석자유석

서울에서 케이티엑스 특실에 앉은사람은 부산까지 특실에서 커피쪽쪽빨면서 가고 무궁화 입석을 끊은사람은 도착할때까지 다리아파하면서 도착한다. 중간에 바뀌는 수는 없다고 보모 된다. 특실을 끊고 입석을 끊게된 사연은 여러가지겠지만 어쨌든 이게 너와 나의 삶-난 지금 햇빛이 거슬리지만 창쪽 일반실에 앉아 창도 보고 음악도 보고 서있는 사람들 쪼그려있는 사람들을 보며 불쌍해 하는 중

영등포

영등포역주변과 중국의 번화가랑 비슷하다 심지어 지나다니는 사람들도 중국사람같은 행색을 하고있다.-영등포역을 지날때마다 드는 생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