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1월 17일 월요일

쉬운길

쉬운길도 어렵게 가는게 내 스타일인가보다-어제밤의 일들을 떠올리다가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