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6월 28일 토요일

예술

교과서 한권보다 그림하나가 더 많은 것을 보여주고 더 깊은인상을준다. 음악도 그런게 아닐까하는 생각이 든다. 노래 한곡은 금방 끝나지만 가슴에는 오래 남는다.똑같은 구절이 머리를 휘젓고 다닌다. 마치 영원히 안멈출거 같은 탁구공처럼-정태춘음악을 한없이 들으며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