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2월 21일 목요일

후회

후회가 파도처럼 밀려왔다가 다시 밀려간다. 그리고 다시 온다. 큰 후회로 왔다가 다시 작은 후회로 와서 내 마음도 다 쓸고 가긋지. 파도가 모래를 쓸고 가듯이.
- 광안리에서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