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1월 18일 일요일

가을

가을이 아름답다고 느낀건 처음이야 특히 지는 해에 비친 내가 널 놓친 또 술에 미친
- 지하철역입구에 놓인 은행나무와 햇살을 생각하다가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