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1월 18일 일요일

낭중지추

주머니속의 송곳이 사람을 찌른다
-오늘의공연과 내노래의 가사와 앞으로의 방향에대한 생각이 뒤섞여

댓글 없음:

댓글 쓰기